긴급재난지원금 정산 시작…카드사 ‘숨통’

[쿠키뉴스] 김동운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급했던 긴급재난지원금의 정산이 시작됐다. 자체 재원으로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했던 카드사들은 이번 정산을 통해 자금조달에 한숨을 돌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9일부터 지방자치단체들은 신용·체크카드로 지급된 재난지원금의 95%인 약 9조원 가량을 카드사에 정산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5%는 재난지원금 유효기간 이후에 실제 사용액을 최종 확인한 후 정산이 진행된다.

이번달 3일 기준 지원 대상 가구의 99%인 2152만 가구가 총 13조5428억원의 재난지원금을 수령했으며, 1460만 가구가 9조5938억원을 신용·체크카드로 받았다. 

긴급재난지원금의 재원은 국비 80%와 지자체 부담분 20%를 더해 조성되는데, 정부가 국비를 각각의 지방자치단체에 전달하면 지방자치단체가 카드사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번 자금이 집행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카드사들로서는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의 정산이 빠르게 집행되야 자체적으로 조달한 자금의 부담을 덜 수 있다. 카드로 결제된 긴급재난지원금은 승인일로부터 2일 이내에 카드사가 가지고 있는 자체 자금으로 가맹점에 먼저 지급하기 때문에 정산이 필요한 것이다. 

이때 필요한 자금은 카드사들이 연 1~2%대 이자를 부담하며 마련하는데, 카드사들은 약 220여개의 지자체로부터 정산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매달 실제 사용액 기준 5월 1차 지급 후 매달 정산하기로 약속했지만, 재원마련 문제로 인해 지급이 늦춰졌다. 이에 카드업계에서는 정산이 늦어지면서 이자가 점점 늘어나지 않겠냐는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이 카드로만 나간 비용이 약 9조원인데, 정산이 미뤄질수록 부담해야 하는 이자가 단순 계산만 해도 매달 200억원 가량 된다고 할 수 있다”라며 “지자체가 최종 정산을 빠르게 진행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chobits309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