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요금 7월부터 평균 2000원 떨어진다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도시가스 요금이 7월 1일부터 서울 소매요금 기준으로 평균 13.1% 내려간다.

산업통산자원부는 이날부터 모든 용도의 도시가스 평균 요금을 현행 메가줄(MJ·가스사용 열량 단위·1㎥=43.1MJ) 당 15.24원에서 약 2원 내린 13.25원으로 조정한다고 29일 밝혔다. 

주택용의 경우 11.2%,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사용하는 일반용은 12.7%, 산업용은 15.3% 인하된다.

월 평균 요금으로 보면 가구는 여름철 2000원, 겨울철에는 8000원씩 절감될 것으로 추정됐다. 일반용은 월평균 3만원 가량 내려갈 전망이다.

도시가스 요금 조정은 지난해 7월 이후 1년만에 단행된 것으로, 코로나사태로 유가 하락이 심화되면서 원료비가 내려간 영향이다. 

한편 산업부는 7월부터 수송용 전기요금을 별도 신설하기로 했다. 요금 적용 대상도 기존 CNG(압축천연가스) 버스 등 차량 충전용 가스뿐만 아니라 자동차 충전용 수소 제조에 사용하는 가스로 확대했다.

아울러 수송용 가스요금도 현행 메가줄당 14.08원에서 11.62원으로 17.4% 내리기로 했다.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