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강등권 싸움서 웃은 서울, 인천 1-0 격파… 5연패 탈출

[K리그1] 강등권 싸움서 웃은 서울, 인천 1-0 격파… 5연패 탈출

[상암=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서울이 6경기 만에 승전고를 울렸다.

FC서울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20’ 9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1대 0으로 승리했다. 최근 5연패에 빠졌던 11위 서울은 최하위 인천을 꺾고 시즌 3승째를 기록, 8위로 올라섰다. 승리가 간절했던 인천은 이번 경기에서도 승점을 쌓는데 실패했다. 시즌 7연패를 기록하며 시즌 첫 승의 기회는 다음 차례로 기약하게 됐다.

서울은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 아드리아노와 박주영이 나란히 섰고, 중원은 한승규 알리바예프 오스마르가 자리했다. 측면은 고요한과 고광민이 맡았다. 백스리는 김주성 윤영선 황현수가 담당했고, 유상훈이 골키퍼 장갑을 꼈다.

인천은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지언학이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했고 2선에 김호남 이호석 이준석이 위치했다. 이우혁과 미하지가 중원을 구성했고 백포는 강윤구 양준아 이재성 정동윤이었다. 정산이 골키퍼로 출전했다.

양 팀 모두 경기 초반부터 필사적으로 몸을 날리며 경기를 뛰었다. 연패 탈출을 위해 두 팀 모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렇다 할 장면이 나오지 않았다. 서울이 주도권을 잡긴 했지만 번번이 찬스를 놓쳤다. 인천은 슈팅조차 제대로 시도하지 못했다.

전반 41분 인천에 행운이 찾아왔다. 우측 올라온 크로스를 윤영선이 가슴트래핑을 하려다 왼손과 허리 사이에 공이 걸렸다. VAR 판독 끝에 핸드볼 파울로 인정돼 인천이 페널티킥 찬스를 얻었다. 키커로 나온 이우혁이 골대 좌측을 노렸지만 실축으로 득점에 실패했다. 추가 득점 없이 전반전은 0대 0으로 종료됐다. 

서울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아드리아노를 빼고 윤주태를 투입했다. 서울은 후반전부터 더욱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한 골을 넣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인천의 수비벽에 가로 막혔다.

수세에 몰린 인천은 후반 5분 이호석을 빼고 최범경을 넣었다. 2분 뒤에는 지언학 대신 송시우를 투입해 공격 속도를 높였다. 서울은 고요한 대신 김진야를 투입해 변화를 줬다.

후반 15분 이번엔 서울이 페널티킥 찬스를 얻었다. 인천의 페널티 박스에서 정동윤이 뒤에서 침투하던 한승규를 넘어뜨려 파울을 범했다. 키커로 나선 박주영이 오른쪽 골문으로 슈팅을 때렸지만 정산에게 막혔다. 흘러나온 공을 박주영이 재차 때려봤지만 인천 수비에 맞고 벗어났다. 밀어붙이던 서울은 지독하게 불운을 겪었다.

공격을 계속 시도하던 서울이 드디어 골망을 갈랐다. 후반 17분 센터 서클에서 박주영과 경합을 벌이던 미하지가 경합을 벌이던 도중, 미하지의 발에 맞은 공이 페널티박스 안으로 흘러갔다. 쇄도하던 윤주태가 침착하게 발을 갖다 대 골을 만들었다. 서울이 1대 0으로 앞서기 시작했다.

득점을 허용한 인천은 라인을 끌어올려 공격에 힘을 실었지만 서울의 수비에 계속 가로막혔다. 오히려 공격을 하다가 역습을 허용했다. 후반 31분에 송시우가 저하는 과정에서 경고를 받았다.

인천은 후반 33분 이준혁 대신 김성주를 투입했고, 서울은 1분 뒤 황현수 대신 김남준을 넣으면서 양 팀 모두 교체카드 3장을 모두 사용했다.

서울은 라인을 내려 굳히기에 나섰다. 인천은 공격에 박차를 가하며 득점을 노렸다. 오른쪽 측면을 공략하며 계속 공격을 시도했지만 결정적인 찬스를 잡지 못했다. 추가 시간 3분 서울 페널티 라인 인근에서 결정적인 프리킥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경합 과정에서 양준아가 파울을 범해 기회를 놓쳤다. 경기 종료를 알리는 호각이 울리면서 서울의 1대 0 승리로 경기가 끝났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