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SK 감독, 29일 추가 검진 받는다

염경엽 SK 감독, 29일 추가 검진 받는다

[쿠키뉴스] 김양균 기자 = 경기 중 쓰러져 입원한 염경엽(52) SK 와이번스 감독이 29일에 추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SK 구단은 27일 “염경엽 감독이 아직 왼쪽 팔과 다리에 저림 현상을 느껴 거동은 불편한 상황”이라며 “영양과 수면 상태가 좋지 않아서 병원에서도 아직 안정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음 주 월요일(29일)에 혈관, 신경 쪽 추가 검진을 받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염 감독은 2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더블헤더 1차전 홈경기 3-6으로 뒤진 2회 초 두산 공격 때 더그아웃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쓰러질 당시 과호흡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SK는 박경완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으로 팀을 이끌고 있다.

ange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