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서산 해미읍성 돼지찌개집.."장사 말아야지" 분노

'골목식당' 백종원, 서산 해미읍성 돼지찌개집.."장사 말아야지" 분노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 '골목식당' 백종원이 서산 해미읍성 장금이네 돼지찌개집을 혹평했다.

백종원은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서산 해미읍성 돼지찌개집을 점검했다.

그는 이날 "일단 장금이집(돼지찌개집)은 원래 솜씨가 있는 집이니 흔들릴 리가 없고"라며 두터운 신뢰를 보여줬다.

그러나 SNS상에서 장금이네는 혹평이 이어졌다. 백종원뿐 아니라 김성주, 정인선도 "맛없다", "돈 아깝다", "냄새 난다" 등의 후기를 접하고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제작진은 손님으로 가장해 돼지찌개집을 찾았다. 점검 결과 반찬은 기존 6개에서 4개로 줄었고, 백종원이 극찬했던 어리굴젓도 사라졌다. 요청해서 맛본 어리굴젓은 비린내가 심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작진은 "고기냄새가 너무 난다"며 "비계 맛이 확 난다"면서 급기야 고기를 뱉었다. 그러면서 "찌개라고 하기에는 김칫국 같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 본 백종원은 "방송이 독이 된 거네. 손님 없을 때 음식 잘했잖아"라며 실망했다.

또 "사장님 표정이 왜 저렇게 변했지? 손님에 대해 아예 감정이 없다"며 "손님에 데었나? 데었으면 장사를 하지 말아야지"라고 덧붙였다.

doncic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