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남편' 유인석, 성매매 알선·회사자금 횡령 혐의 인정

'박한별 남편' 유인석, 성매매 알선·회사자금 횡령 혐의 인정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 클럽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성매매를 알선하고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은 유인석(35)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김래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범행을 인정하고 실질적인 가담 정도에 대한 참작 사유를 서면으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유 전 대표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함께 2015~2016년 일본인 사업가 일행 등 외국 투자자에게 총 24회에 걸쳐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경찰총장' 윤규근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법인 자금으로 결제한 혐의도 있다.

유 전 대표는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다. 앞서 박한별은 지난해 유 전 대표를 위한 자필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박한별은 탄원서를 통해 "제 남편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린다"라고 썼다.

또 박한별은 유 전 대표가 10번이 넘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는 사실과 어린 자녀의 아버지라는 점 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한별은 참고인 조사를 받기도 했다. 박한별은 당시 "저와 평생을 함께할 사람의 과거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라 어떤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웠다"고 SNS를 통해 심경을 밝혔다.

doncic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