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불법 촬영기기 사건, 책임 통감… 재발 방지 최선 다할 것”

KBS “불법 촬영기기 사건, 책임 통감… 재발 방지 최선 다할 것”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KBS가 연구동 화장실 몰카 사건에 대한 재발 방지 입장을 밝혔다.

3일 오후 KBS 측은 ‘불법 촬영기기 사건,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로 입장을 밝혔다.

KBS 측은 “연구동 건물에서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더불어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유형의 사건은, 범인 검거 및 처벌과 함께 피해자에 대한 특별한 보호가 중요하다는 사실을 KBS는 잘 인식하고 있다”며 “발견 즉시 경찰에 신고하고 조사에 적극 협조하는 것은 물론, 구성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도 시행하고 있다”고 대처 상황을 전했다.

KBS는 사건 발생 직후 본사 본관과 신관, 별관, 연구동을 긴급 점검했고 지역(총)국의 여성 전용 공간도 전면 조사에 착수하는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CCTV 등 보안장비 보완과 출입절차 강화가 포함된 재발 방지책도 마련하고 있다.

또 관련 상담 및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장소와 인접한 사무실은 조만간 이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KBS 측은 “다시 한 번 철저한 수사와 처벌의 중요함, 그리고 이 과정에서 2차 피해가 절대 발생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한다”며 “이번 사건에 책임을 통감하며 재발 방지와 2차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임을 거듭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9일 오후 경찰에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촬영 기기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들어오며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이 건물 입구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 등을 분석해 용의자를 추적하자, 용의자 A씨는 1일 경찰에 자진 출석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1차 조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확보한 불법촬영 기기와 A씨가 임의제출한 휴대전화 등을 디지털포렌식해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bluebel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