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이해찬 회동, 3차 추경 공감...5일 21대 국회 개원엔 신경전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취임 친사차 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했다. 두 사람은 21대 국회 원 구성,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 등 현안 전반을 논의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이해찬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국회가 아주 정상적으로 잘 작동이 돼서 (코로나19) 사태를 빨리 극복하려는 정부의 노력에 저희도 적극 협력하겠다. 제일 중요한 게 개원 문제인데 우리 이 대표께서 7선의 의회에 가장 관록이 많으신 분이니까, 과거의 경우를 보셔서 빨리 정상적인 개원이 될 수 있도록 협력을 해달라”며 민주당의 단독 개원을 우회적으로 반대했다.

이에 이 대표는 “6월 5일에 하라고 돼 있는 것이기 때문에, 기본적인 법은 지켜가면서 협의할 건 협의하고 이렇게 해 나가면 제가 보기에는 우리가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 소통만 충분히 하면 가능하다”며 “우리 원내대표가 아주 원숙하신 분이기 때문에 잘 풀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3차 추경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김 위원장은 “초기에는 방역에만 집중을 했지만, 지금은 코로나로 인한 경제·사회 문제를 동시에 취급하지 않으면 안 된다. 정부와 재정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것이 나타나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3차 추진에 공감했다.

이에 이 대표는 “위원장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경제 문제가 저희가 예상했던 것보다 상당히 어려움을 많이 겪을 것 같다. 다행히 이번 3차 추경은 일리가 있다고 하면 잘 검토를 해서 처리하겠다고 말씀을 해주셨다. 그만큼 위기대처를 해야 된다. 3차 추경의 규모도 중요하지만 속도도 중요하다”며 조속한 처리에 협조를 요청했다.

ktae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