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건강뉴스] 국내 31개 당뇨 치료제 ‘발암 추정물질’ 검출…판매 중지

 

국내에서 유통되는 ‘메트포르민’ 성분 당뇨병 치료제 31개 품목에서 발암 추정 물질이 나와 판매가 중단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메트포르민 원료와 완제 의약품을 모두 수거해 검사해봤는데요.

완제 의약품 288개 중 31개에서 발암 추정 물질로 지정된 ‘NDMA’가 관리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습니다.

식약처는 해당 품목에 대한 제조와 판매를 중단하고 처방을 제한한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인체영향평가에서 이 약물을 복용해 암에 걸릴 확률은 10만 명당 0.21명꼴로,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성일 기자 ivemic@kukinews.com

※ 포털에서 영상이 보이지 않는 경우 쿠키영상(goo.gl/xoa728)을 통해 시청하시길 바랍니다.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