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쿠팡사태 진정세…30일 신규 확진자 27명

[쿠키뉴스] 조계원 기자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0명 대로 줄어들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7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누적 확진자는 1만1468명을 기록했다. 

지난 26일 이후 신규 확진자가 30명 이하로 하락한 것은 이날 처음이다.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발(發) 집단감염이 확산하면서 매일 다량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하지만 시설 관련자에 대한 당국의 전수 조사가 마무리되면서 확진 사례가 줄어들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신규 확진자 수는 10명대에 머물다 지난 27일 쿠팡물류센터 사태로 40명으로 늘었고, 28일에는 79명으로 급증했다. 이어 29일 58명, 30일 39명이 확진 판단을 받았다. 

한편 신규 확진자 27명은 지역감염이 15명, 해외유입 12명이다. 지역별로는 21명이 수도권에서 나왔고, 경기 12명, 서울 6명, 인천 3명 등이다. 비수도권에서는 울산 2명, 부산·대구·대전·제주에서 각 1명이 확진됐다.

사망자는 전날 1명이 추가돼 총 270명에 달했다.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