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도 스페인 프로축구, 6월 11일 재개

코로나 여파에도 스페인 프로축구, 6월 11일 재개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스페인 프로축구 2019-2020시즌이 재개된다.

30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스페인 국가스포츠위원회(CSD)는 프로축구 최상위리그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를 6월 11일 세비야-레알 베티스의 세비야 더비로 재개한다고 발표했다.

 CSD는 스페인축구협회(RFEF), 라리가와 1·2부리그 잔여 경기 개최 방식에 합의했다면서 "코로나19 상황에 달렸지만 이번 시즌은 7월 19일 끝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주 스페인 정부가 6월 8일부터는 프로축구를 재개해도 된다고 허가한 바 있다.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유럽 프로축구 5대 리그 중에서는 독일 분데스리가가 지난 16일에 가장 먼저 시즌을 재개한 가운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는 6월 17일, 이탈리아 세리에A는 6월 20일부터 다시 경기를 치를 계획이다. 

seba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