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언급 논란에 사과 “조롱 의도 아냐”

기리보이, 이용수 할머니 언급 논란에 사과 “조롱 의도 아냐”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SNS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를 조롱하는 뉘앙스의 글을 올려 입길에 오른 래퍼 기리보이가 결국 사과했다.

기리보이는 29일 오전 SNS를 통해 “제 멍청한 행동에 대한 대가를 받아 들이고 피하지 않으려고 글을 올린다”라며 “너무 가볍게 생각하고 많은 사람들이 보는 제 SNS에 생각 없이 경솔하게 글을 올린 것을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전날 이용수 할머니의 사진이 쓰인 YTN 뉴스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앵커 세 명인 줄 앎” “앵커 세 명인 줄 (알았다)”고 적은 데 대한 사과다.

그는 “전혀 조롱할 의도는 없었다. 평소 뉴스를 가끔씩 보곤 하는데, 아무 생각 없이 글을 올렸다가 어떤 내용인지 인지하고 글을 바로 삭제했다”라며 “그리고 할머님의 힘드신 행보 응원하겠다. 그리고 너무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