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타투 논란에 대처하는 의연한 모습…“그때도 나고 지금도 나다”

한소희, 타투 논란에 대처하는 의연한 모습…“그때도 나고 지금도 나다”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배우 한소희가 최근 불거진 타투 논란에 대해 쿨한 입장을 전했다.

앞서 한소희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과거 사진이 공개돼 화제의 중심에 섰다. 사진에서 한소희는 담배를 피우거나, 팔 가득 새겨진 문신을 드러냈다.

이에 한소희는 2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열린 라운드 인터뷰에서 종영 인터뷰에서 “그때의 모습도 나고 지금의 모습도 나다”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한소희는 “여기에 맞춰가다 보니 지금의 내가 완성된 것일 뿐 과거라고 표현하기도 웃기다. 불과 3~4년 전 일이다”라며 “(그런 논란이)나는 괜찮았다. 그런 면들을 오히려 여성 팬분들이 좋아해주셨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skyfal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