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회에만 9점’ NC, 두산 12-6로 꺾고 위닝시리즈

‘9회에만 9점’ NC, 두산 12-6로 꺾고 위닝시리즈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9회에 집중력을 발휘한 NC 다이노스가 두산 베어스에 위닝 시리즈를 거뒀다.

NC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에 경기에서 12대 6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한 NC는 위닝 시리즈를 기록하며 연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노진혁이 4타수 2안타 1볼넷 2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특히 9회초에는 결승타를 때리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최근 부진에 빠졌던 애런 알테어는 스리런 홈런을 포함 3안타를 올렸다.

NC는 1회초 박민우와 이명기, 나성범이 연속 안타를 치며 선취점을 올렸다. 하지만 양의지가 병살타를 기록하며 추가 득점을 내지 못했다. 5회까지 계속 안타를 기록했으나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두산은 4회말 2사 후 김재호의 볼넷 뒤 박세혁의 안타, 허경민의 적시타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 5회에 3점을 내면서 4대 1로 앞서갔다.

침묵하던 NC의 타선은 7회에 살아나기 시작했다.

무사 2루에서 김태진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추격의 서막을 올렸다. 이어 8회초 2사에서 노진혁의 안타와 강진성의 2루타에 힘입어 1득점을 추가해 3대 4로 따라갔다.

NC의 타선은 9회초 불을 뿜었다.

1사에서 대타 박석민이 안타를 치고 나갔고, 이어 나성범의 안타와 양의지의 볼넷으로 베이스를 모두 채웠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권희동은 상대 투수 이형범에게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면서 4대 4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노진혁이 2타점 2루타로 앞서갔다.

NC의 타선은 멈추지 않았다. 강진성이 1타점 적시타를 추가했고, 8번 타자 알테어가 스리런 홈런을 치며 사실상 승부를 끝냈다. 8점차로 달아난 상황에서 김준완이 투런 홈런을 때려내면서 8점차까지 벌렸다.

두산은 9회말 정수빈과 박건우의 연속 안타와 안권수의 땅볼, 페르난데스의 희생 플라이로 2점을 만회했지만, 벌어진 점수를 따라잡기에는 너무나 큰 점수차였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