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매체, 윤미향 논란 틈타 ‘소녀상 철거’ 등 주장

산케이 “‘한·일 위안부 합의’ 백지화도 거짓에 근거한 조치” 주장

[쿠키뉴스] 조현지 인턴 기자 =국내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이 심화되는 가운데 일본 매체가 이를 악용한 여론몰이에 나섰다. ‘2015 한·일 위안부 합의’ 백지화가 거짓에 근거했다고 주장하고 ‘위안부 동상’ 철거를 촉구하고 있는 것이다. 

일본 내 대표 보수 언론인 산케이신문은 한국 내 정의연 논란과 관련해 윤 당선인의 ‘2015 한·일 위안부 합의’ 사전 인지 여부를 집중 보도했다. 

박근혜 정부와 아베 정부는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체결, 최종적 종결을 합의했다. 그러나 2018년 한일위안부 합의 검토 TF(태스크포크) 조사 결과 일부 사항이 비공개되는 ‘이면합의’ 정황이 파악돼 문재인 정부는 “한·일 양국 정부 간 위안부 협상은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다”며 사실상 백지화 조치를 취했다.

신문은 윤 당선인이 해당 합의에 대한 내용을 인지하고 있어 문 정부가 백지화를 주장하며 근거로 든 ‘피해자와의 협의’가 사실상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위안부 강제징용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한·일 합의 당시 10억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 것을 (윤) 당선인만 알고 있었다”고 말한 것을 근거로 제시한 것이다.

특히 한국 언론의 보도를 인용, “윤 당선인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기억연대 전신) 대표 당시 한국 외교부로부터 합의 내용을 설명받고도 이씨(이용수)에게 전달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윤씨가 한일 합의 당시 ‘한국 정부와의 논의는 없었다. 피해자들의 의지도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며 합의 무효를 주장한 것은 거짓말”이라며 “피해자의 의견을 듣지 못하게 가로막은 것은 정대협이 아니었을까”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한국 언론에 “한일의 미래를 위해 정대협이 어떻게 위안부 여성을 이용했고 한일 관계에 악영향을 미쳤는지 깊게 추궁해줄 것”을 요청했다.

신문은 또 위안부 동상의 철거를 주장하기도 했다. 이용수 할머니의 “수요 집회는 반일집회”, “집회를 없애야한다”는 발언을 인용, “이씨가 정의연을 강하게 비난한 이유는 모르겠지만 반일 집회를 그만둬야한다는 주장은 맞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이용수 할머니의) 비판을 수용해 반일의 상징인 위안부 동상을 빨리 철거하길 바란다”며 “문재인 정권도 이를 좌시하면 안된다. 적극적 조사로 책임을 다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같은 산케이신문의 주장은 일부 사실을 제외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한·일 합의 사실상 백지화 조치는 윤 당선인의 ‘일본 정부의 10억엔 출연’ 인지 여부를 떠나 모든 사항에 대한 피해자의 의견 수렴 부족에 근거했다.

2017년 말 외교부는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결과 보고서’를 작성해 해당 합의는 피해자와의 협의가 반영되지 않았다 밝혔다. 보고서에서는 “외교부는 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피해자 쪽에 때때로 관련 내용을 설명했다”면서도 “그러나 최종적·불가역적 해결확인, 국제사회 비난·비판 자제 등 한국 쪽이 취해야 할 조치가 있다는 것에 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돈의 액수에 관해서도 피해자의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용수 할머니의 발언도 비틀어 사용했다. 이 할머니는 당초 “수요집회가 학생들에게 증오와 상처만 가르친다”라고 말했으나 이를 “수요집회는 ‘반일’ 집회”라고 표현한 것이다.

그간 일본 주요 언론은 정의연 등을 둘러싼 논란의 사실 관계를 소개하는 수준에서만 보도를 해왔다. 하지만 산케이신문은 이례적으로 지면에 정의연 사태를 보도하고 논평을 내는 등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다.

이에 일본 내 우익세력이 향후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한 공격을 이어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