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연맹, ‘리얼돌 사건’ FC서울에 제재금 1억원 징계

프로축구연맹, ‘리얼돌 사건’ FC서울에 제재금 1억원 징계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여성용 신체를 본뜬 성인용품인 ‘리얼돌’을 관중석에 배치해 논란을 일으킨이 프로축구 FC서울이 제재금 1억원의 징계를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이같이 징계했다고 밝혔다.

프로축구연맹은 “K리그의 명예를 심각하게 실추했다”면서 “K리그에 많은 성원을 보내줬던 여성 팬들과 가족 단위의 팬들에게 큰 모욕감과 상처를 줬다”고 징계 이유를 설명했다.

서울은 지난 1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광주FC와의 홈 개막전에서 서포터즈 석인 N석에 마네킹 수십개를 배치했다. 일반 마네킹이 아닌 진짜 사람의 분위기를 내기 위해 세워진 이 마네킹은 팬들 사이에서 리얼돌이 아니냐는 주장이 나왔다.

서울 측은 논란이 확산하자 성인용품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해명했으나, 이후 이들 마네킹 일부가 실제로 리얼돌인 것으로 드러났다.

리얼돌 제공 업체가 구단을 속였다고 주장해온 서울은 이날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또 업무 관련자들에 대해 대기 발령 등 문책 조처했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