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도쿄올림픽 로고-코로나19 합성’ 잡지 표지에 분노

일본 정부, ‘도쿄올림픽 로고-코로나19 합성’ 잡지 표지에 분노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 로고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형상을 합성한 잡지 표지에 불편한 기색을 나타냈다.

AP 통신에 따르면 다카야 마사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20일 열린 화상 회견에서 일본 외국특파원협회(FCCJ)가 월간 회보지 표지에 이 같은 이미지를 실어 유감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1일자로 발행된 월간 회보지 표지 이미지는 도쿄올림픽 공식 로고와 표면에 돌기가 삐죽하게 튀어나온 바이러스 형상이 합성된 모습이다. 표지를 디자인한 사람은 도쿄에 거주하는 영국 디자이너 앤드류 포더캐리로 알려졌다.

마사 조직위 대변인은 “올림픽 로고가 사람들의 생명과 삶, 경제, 우리 사회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연관지어 왜곡돼 매우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협회 측에 문제의 합성 로고를 삭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도쿄올림픽은 오는 7월 말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인해 다음해 7월 23일로 개막이 연기됐다.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림픽을 내년 반드시 성공적으로 치르겠다고 강조했지만 보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완전히 종식되지 않는다면 개최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