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로건 윌리엄스, 사인은 약물 과다 복용… ‘오피오이드 중독’

故 로건 윌리엄스, 사인은 약물 과다 복용… ‘오피오이드 중독’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지난달 17세의 나이로 사망한 할리우드 아역 배우 로건 윌리엄스의 사인이 약물 과다 복용으로 드러났다.

최근 뉴욕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로건 윌리엄스의 어머니 말리스 윌리엄스는 아들이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 중독이었고 3년간 약물 중독과 싸워왔다고 털어놨다. 말리스 윌리엄스는 아들을 죽음에 이르게 한 오피오이드 중독의 경각심을 전하기 위해 인터뷰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9세부터 연기를 시작한 로건 윌리엄스는 했지만 13세쯤 오디션에 대한 스트레스를 받고 연기를 쉬게 됐고, 이 시기 마리화나를 시작으로 다른 약물들을 접했다.

말리스 윌리엄스는 "아들이 펜타닐까지 손을 댈 줄은 몰랐다"며 "무척 부끄럽게 여겨서 (마약 중독에 대해) 철저히 부인해왔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인간적으로, 엄마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했다"며 "수갑을 채우는 것 외 그의 안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썼다"고 강조했다.

펜타닐은 전신마취제로 쓰이는 대표적인 마약성 진통제(오피오이드) 약물이다. 미국 20~30대 사이에서 남용이 심각해 사회문제로 떠올랐다.

미 의료당국은 펜타닐 등의 남용으로 매년 2만 명 이상이 사망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해 3만2000여 명이 펜타닐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bluebel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