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너무 많다”는 바이오 기업에 산업부 장관 “콜!”

K-바이오 활성화 위해 규제 샌드박스 활용 예고

[쿠키뉴스] 김양균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사진)이 K-바이오산업 활성화를 위해 규제 개선을 적극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19일 오후 인천 경제자유구역청에서 ‘제4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 자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DM바이오·얀센백신 등 바이오 기업 대표이사 등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성 장관은 “글로벌 시장 침체 상황에서도 바이오헬스 분야 수출은 코로나19 키트 등의 수요 확대로 크게 증가하는 등 바이오헬스 산업이 우리 경제의 새로운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정부는 코로나 19 치료제·백신개발 지원, K-방역의 국제표준화 등을 통해 K-바이오, K-방역 브랜드 가치를 지속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 눈높이에 맞는 규제개선, 규제 샌드박스 제도의 적극적 활용을 통해 신시장을 창출하고, 원부자재와 장비의 국산화 지원,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설립, 바이오 클러스터 고도화 등을 통해 바이오산업 혁신생태계를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천·충북·대구경북 경제자유구역에는 이미 바이오 클러스터 기반이 구축돼 있어 K-바이오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경제자유구역이 K-바이오 육성의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동석한 기업인들은 국내·외 바이오 시장은 급속도로 성장하는 반면, 바이오 전문인력의 공급은 부족하다며, 기업맞춤형 및 현장실무형 생산 전문 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센터 건립을 정부에 요청했다. 이들은 바이오산업의 특성상 규제가 많아 시장 개척이 매우 어렵다는 점을 토로, 새 시장 창출을 위해 적극적인 규제완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코로나19로 위축된 투자위축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세제혜택 등 투자 인센티브의 전폭적인 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성 장관은 “간담회에서 논의한 내용들은 관계부처 협의 등을 통해 향후 바이오산업 관련 정책 수립 시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ange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