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개막 라운드, 전세계 1900만명 시청

K리그1 개막 라운드, 전세계 1900만명 시청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전 세계의 스포츠가 멈춘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뚫고 개막한 프로축구 K리그1의 시청자 수가 약 2000만명에 달했다. 

프로축구연맹은 19일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개막 라운드 6경기의 전 세계 시청자 수가 1554만7000명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K리그1 공식 개막전이 유튜브와 트위터 중계 접속자가 360만명으로 이를 합치면 전 세계 1914만여명이 K리그1 개막전을 지켜본 것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세계 각지의 스포츠가 중단된 가운데 K리그가 개막하자 전 세계 37개국에 중계권이 팔려나갔다.

1라운드 6경기 기준으로 해외에서 가장 많은 시청자를 기록한 것은 중국이다.

중국과 마카오에 영상을 중계하는 'K-BALL'(6경기 중계)과 'PPTV'(2경기 중계)의 시청자 수는 580만명에 달했다. 이어 인도와 파키스탄 등 인도권 방송사인 판코드(FANCODE)를 통해서는 520만명의 시청자가 K리그1 개막전을 봤다.

국내에서도 K리그1의 열기가 뜨겁다.

지난 주말 치러진 K리그1 2라운드의 네이버 중계 동시 접속자 수는 3만4천102명으로 집계됐고, K리그2는 1만3016명이었다.  K리그1 2라운드에서 수원 삼성-울산 현대 경기는 최대 동시접속자 수 5만5천931명에 누적 동시접속자 수가 90만574명에 달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