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기존 주택 보유한 채 2차례 아파트 매입…담보대출도 안 받아”

[쿠키뉴스] 조진수 기자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기존 주택을 보유한 채 억대에 달하는 부동산을 2억2600만원에 추가 매입하면서 부동산 담보대출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김성태 미래통합당 의원이 주택 등기부등본을 분석한 결과 윤 당선인은 1999년 10월∼2002년 1월 수원 M빌라와 H아파트를 동시에 보유한 2주택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1995년 1월 구입한 M빌라를 가진 채로 1999년 10월 H아파트를 매입했다. 윤 당선인은 이후 2년 3개월 동안 1가구 2주택을 유지하다 2002년 2월 1일 M빌라를 팔았다.

그러다가 2012년 4월 H아파트를 유지한 채 수원 G아파트를 경매로 2억2600만원에 구입하면서 다시 2주택자가 됐다. 9개월여 뒤인 2013년 1월 H아파트를 1억8950만원에 매각했다.

등기부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M빌라, H아파트, G아파트를 구입하는 과정에서 수년간 두 채를 동시에 보유하는 동안 부동산 담보대출을 받지 않았다. 기존 주택을 팔지 않고도 새로운 주택을 사들일 수 있을 만큼 현금이 있었거나 다른 방식으로 지인에게 사적으로 억대의 돈을 빌리는 등 현금을 마련했다는 의미다.

이에 대해 통합당 김 의원은 “억대에 달하는 부동산을 새로 사면서 매번 대출이나 기존 주택 매각 없이 현금으로 대금을 냈다는 것 아니냐”며 “자금 출처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윤 당선인는 지난 18일 G아파트 구입 과정에 대한 해명을 번복하기도 했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윤 당선인이 G아파트를 현금 2억원에 경매로 샀다며 자금 출처가 의심스럽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매로 사기 위해 전에 살던 아파트를 팔았다”며 “당연히 경매는 현금으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아파트 매매 영수증까지도 다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당선인의 해명은 거짓말”이라며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윤 당선인이) 전에 살던 아파트 등기를 살펴보니 2013년 1월7일에 매도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에 살던 아파트 매각대금이 아닌 다른 자금으로 취득한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하며 “후원금의 사용처가 수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그러자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언론 인터뷰에서 “정기 적금 3개를 해지하고 가족에게 빌린 돈으로 샀다”고 말을 바꿨다.

rokmc439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