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의 관심사’ 남연우 감독 “치타 연기? 너무 잘해서 깜짝 놀라”

‘초미의 관심사’ 남연우 감독 “치타 연기? 너무 잘해서 깜짝 놀라”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남연우 감독이 공개 연인인 가수 겸 배우 김은영(치타)의 연기를 칭찬했다.

18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초미의 관심사’(감독 남연우)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남연우 감독은 김은영의 연기에 대해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고 극찬했다. 배우로도 활동한 남 감독은 “(내가) 배우의 꿈을 가진 지 20년인데 나보다 잘해서 약간 부끄러워지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제 연기적으로 디렉팅한 건 감정 표현보다는 그 순간에 그 인물이 할 생각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것밖에 안 했다”며 “그걸 잘 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초미의 관심사'는 돈을 들고 튄 막내 유리(최지수)를 쫓기 위해 단 하루 손잡은 극과 극 모녀 엄마(조민수)와 순덕(치타)의 예측불허 추격전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27일 개봉 예정.

bluebel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