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씌운 햄스터, 코로나19 감염 위험 뚝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크게 떨어뜨린다는 햄스터 대상 실험 결과가 나왔다.

1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등의 보도에 따르면, 홍콩대 연구팀은 코로나19에 고의로 감염시킨 햄스터와 건강한 햄스터에 마스크의  감염 차단 효과를 실험했다.

연구진은 한쪽 우리에는 감염된 햄스터들을 두고, 다른 한쪽 우리에는 건강한 햄스터들을 넣었다. 그리고 나서 ▲두개의 우리 사이에 수술용 칸막이를 설치하지 않은 경우 ▲감염된 햄스터 우리 쪽에 마스크 칸막이를 설치한 경우 ▲건강한 햄스터 우리에 마스크 칸 막이를 설치한 경우 등 3가지 시나리오를 구성 후 일주일 간 지켜봤다.

실험 결과, 마스크 칸막이가 없는 경우, 건강한 15마리 중 10마리(66.6%)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된 햄스터 우리에 마스크 칸막이를 설치한 경우에는 바로 옆 우리에 있던 건강한 햄스터 12마리 중 2마리(16.7%)만이 양성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건강한 햄스터 우리에 마스크 칸막이를 설치했을 경우엔 감염된 햄스터가 4마리나 나왔다. 코로나19 전염을 예방하기 위해선 건강한 사람들도 마스크를 쓰는게 바람직하다는 결과다. 

연구진은 "특히 무증상일 경우 감염을 막는 마스크의 효과가 확실하다"며 "(이번 연구결과는) 마스크를 쓰는 것이 왜 중요한지를 설명해 준다"고 설명했다.

romeo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