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배지현 부부, 플로리다서 득녀

류현진-배지현 부부, 플로리다서 득녀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과 전 아나운서 배지현 부부가 딸을 얻었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리아는 18일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씨가 현지 시간으로 17일 오후에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딸을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라고 전했다. 류현진·배지현 부부는 2018년 1월 결혼했다. 

2013년 미국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에 입단한 류현진은 2019시즌 종료 뒤 토론토와 4년 8000만달러에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맺었다.

류현진은 토론토의 스프링캠프가 있는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시즌을 준비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메이저리그 개막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하는 길이 막히면서 현재는 더니든에서 기약 없이 개인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류현진은 에이스펙코리아를 통해 “코로나 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아내와 딸 모두 건강해 감사하고 행복하다”라고 밝혔다.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