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서울, 관중석 ‘리얼돌’ 설치 논란… 외신 보도까지 이어져

FC 서울, 관중석 ‘리얼돌’ 설치 논란… 외신 보도까지 이어져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프로축구 FC서울이 무관중 경기 이벤트로 텅 빈 관중석에 사람 모습과 흡사한 리얼 마네킹을 설치했다가 성인용품 논란에 휩싸였다. 

올 시즌 K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으로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각 구단이 다양한 방법으로 관중들을 대체한 가운데 서울도 소매를 걷어붙였다. 국내 구단 중 최초로 마네킹을 배치했다. 유니폼도 입혔고, 손에는 응원 문구가 적힌 피켓을 쥐어줬다. 그런데 구단이 전혀 예상치 못한 논란이 발생했다. 

경기 후 마네킹이 성인용품 ‘리얼돌’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단순한 마네킹이라기엔 모형과 재질 등이 성인용품과 흡사하다는 지적이었다. 심지어 마네킹이 든 피켓에 리얼돌을 판매하는 사이트 로고, 그리고 인형의 모델이 된 BJ의 이름이 노출된 것으로 알려져 비판이 커졌다.

서울 측은 “마네킹이 ‘리얼돌’이 아니며, 이를 제공한 업체도 성인용품과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으나 결국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며 실수를 인정했다. 

서울은 “17일 경기 때 설치한 마네킹과 관련해 팬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이날 설치된 마네킹들은 기존 마네킹과 달리 재질 등이 실제 사람처럼 만들어졌지만, 우려하시는 성인용품과 전혀 연관이 없는 제품이라고 처음부터 확인했다”면서도 “다만 ‘달콤’이라는 회사에서 BJ를 관리하는 ‘소로스’라는 업체에 기납품했던 마네킹을 되돌려 받고, 그 돌려받은 제품들을 이날 경기에 설치하는 과정에서 성인제품과 관련이 있는 업체(소로스)와 이들이 관리하는 특정 BJ의 이름이 들어간 응원 문구가 노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부분에 대해 담당자들이 세세하게 파악하지 못한 점이 문제였다. 이 점은 변명 없이 구단의 불찰”이라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FC 서울을 사랑하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죄송스러운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이번 논란은 중계방송을 타고 해외까지 전해졌다. 코로나19를 가장 먼저 극복하고 리그를 재개한 K리는 올 시즌 해외 36개국에 중계권을 판매했다. 

영국 매체 사커바이블은 “서울이 관중석에 이상한 인형을 배치했다”며 마네킹 사진을 보도했다. 또 다른 영국 매체 사커바이블은 “서울이 관중석에 실물 크기의 여성 인형을 설치했다”면서 “많은 팬들이 성인용품 공급 회사가 서울에 인형을 제공했다고 믿는다”고 논란을 전했다.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