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유인영 "마흔살 전에 결혼하고 싶다"

'미우새' 유인영 "마흔살 전에 결혼하고 싶다"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 배우 유인영이 결혼에 대한 바람을 내비쳤다.

유인영은 지난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과거 "36세에는 꼭 결혼하겠다"고 밝힌 적 있는 유인영은 "눈 깜짝할 사이에 벌써 서른 일곱이 됐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로 서른 여섯 정도에 하고 싶었다"면서 "마흔 전에는 하고 싶은 걸로 나이를 조금 올렸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인영은 시모와의 관계를 묻는 말에 "예전에는 난 성격상 시어머니와 친하게 지내는 것 어렵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박수홍 모친은 "내가 낳지는 않았지만 며느리도 내 자식이랑 똑같다"며 "며느리도 나에게 말 편하게 한다"며 편하게 지낼 수 있는 관계임을 강조했다.

doncic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