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독일 분데스리가 재개 경기서 ‘1골 1도움’

이재성, 독일 분데스리가 재개 경기서 ‘1골 1도움’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이재성(28·홀슈타인 킬)이 재개된 독일 프로축구 시즌 재개의 첫 득점 주인공이 됐다.

이재성은 16일(한국시간) 독일 레겐스부르크의 레겐스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2(2부리그)’ 26라운드 SSV 얀 레겐스부르크와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3월13일 중단을 선언한 분데스리가는 약 2개월 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난 3월 중단된 분데스리가는 이날 무관중 경기로 시즌을 재개했다. 코로나19로 시즌을 중단했던 유럽 주요 프로축구리그 중에서는 분데스리가가 가장 먼저 다시 시작했다.

이날 같은 시간 2부 분데스리가 4경기가 킥오프했는데 이재성의 득점이 가장 이른 시간에 나왔다.

공격수로 선발 출전을 한 이재성은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맛봤다. 코너킥 상황에서 동료의 머리에 맞고 흐른 공을 이재성이 밀어 넣으면서 재개 후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재성은 코로나19로 맞서 싸우고 있는 이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덕분에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재성의 활약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후반 13분 이재성이 가볍게 밀어준 패스를 핀 포래스가 추가골로 마무리 지으면서 도움까지 기록했다. 이재성은 이날 풀타임을 기록하며 맹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킬은 두 골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후반 30분 제바스티안 스톨체에게 만회 골, 후반 추가 시간 안드레아스 알버스에게 동점 골을 내줘 2-2로 비겼다. 킬은 이날 무승부로 시즌 성적이 9승 8무 9패로 8위에 머물고 있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