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가 무너지고 남은 것은

‘부부의 세계’가 무너지고 남은 것은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부부의 세계’는 무너지고 각자의 삶이 남았다. 화제 속 방영됐던 JTBC 금토극 ‘부부의 세계’는 결혼과 부부란 무엇인가에 관한 질문을 던지며 지난 16일 막을 내렸다. 확실한 정의나 정답을 내리는 마무리는 아니었다. 다만 ‘부부의 세계’를 지탱하는 것이 신뢰라는 메시지는 남았다.

결말을 앞두고 많은 시청자가 궁금해한 것은 드라마에 등장한 부부들이 그들의 세계를 지킬지에 관한 것이었다. 최종회에서 주요 인물들은 모두 결별이나 이혼을 택했다. 지선우(김희애)와 이태오(박해준)는 완전히 갈라섰고, 재결합하려던 고예림(박선영)과 손제혁(김영민) 또한 이혼했다. 이태오와 결별한 여다경(한소희)도 자신의 삶을 사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들의 세계가 정리되는 과정은 쉽지 않았다. 고산으로 돌아온 지선우와 아들 이준영(전진서)은 평화로운 일상을 되찾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그들 곁을 맴돌던 이태오가 준영을 납치하듯 데려가며 다시 갈등이 시작됐다. 이태오와 준영을 찾은 지선우는 함께 식사하며 원만히 관계를 마무리하려 하지만, 그 자리에서 이태오가 재결합할 것을 요구해 분노했다. 식당을 나선 이태오는 지선우와 준영이 보는 앞에서 트럭 앞에 뛰어들어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다. 사고 현장에서 이태오를 구해낸 지선우는 그와 함께 울었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준영은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휴대전화를 버린 채 가출했다.

고예림과 손제혁은 친구들 앞에서 재결합을 선언하며, 행복해 보이는 나날을 보냈다. 하지만 고예림은 손제혁의 외도를 끊임없이 의심하는 자신을 보며, 믿음이 깨진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는다. 고예림은 손제혁과 이혼한 후 카페를 운영하고, 손제혁은 또 다른 여자를 만났다.

이로부터 1년 후 가출청소년쉼터를 후원하며 준영을 기다리던 지선우 앞에 홀연히 준영이 나타나는 것으로 드라마는 끝난다. 가출 후 아들이 돌아오지 않는 원작과 다른 부분이다.

결말에 관한 시청자 반응은 엇갈린다. 통쾌한 ‘사이다’식 복수나, 어설픈 구원 서사가 아니기에 현실적이고 여운이 남는다는 감상이 있다. 한편에선 “부부의 일이란 결국 일방적인 가해자도 완전무결한 피해자도 성립할 수 없는 것이 아닐까” 묻는 지선우의 내레이션이나 모호한 연출을 이해하기 힘들다는 목소리도 있다.

오는 29일부터 ‘부부의 세계’ 원작인 BBC 드라마 ‘닥터 포스터'가 방영된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