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안보현 "택배 알바 마치고 집에 오니 물이.."

'나혼자산다' 안보현 "택배 알바 마치고 집에 오니 물이.."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 배우 안보현이 힘들었던 당시를 언급했다.

안보현은 모친과 함께 지난 1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서울 나들이에 나섰다.

이날 안보현은 모친에게 "예전에 보증금 400에 월세가 20만원인 집에 살려고 했는데 200만원이 없어서 못 살았다"면서 "아버지한테 부탁했는데 갑작스러우셨는지 돈을 빌려주시진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모친은 안타까움에 눈시울을 붉히면서 "나한테 서운한 건 없었느냐"라고 물었다.

"없다"고 답한 안보현은 "가장 힘들었을 때는 명절에 택배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집에 돌아오니 집에 물이 차 있었다"며 "그때 꿈을 포기하고 집에 내려가려고 했다"고 밝혔다.

안보현의 모친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기사로만 아들의 소식을 접했지, 아들이 그렇게 고생하는지 몰랐다"며 "좋은 부모를 만났더라면 우리 아들이 더 쉽게 꿈을 이룰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며 눈물을 흘렸다.

doncic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