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고성희 노출신, 도발적이고 섹시..기대해달라" 논란

박시후 "고성희 노출신, 도발적이고 섹시..기대해달라" 논란

[쿠키뉴스] 장재민 기자 = 배우 박시후가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논란을 샀다.

박시후와 고성희는 지난 14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TV조선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제작발표회 MC를 맡은 박경림은 고성희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꼽아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고성희는 "내가 맡은 캐릭터가 베일에 싸여 어디까지 노출을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박시후는 "고성희의 노출신이 있다. 굉장히 도발적이고 섹시하다"면서 "기대해주셔도 좋을 것 같다"고 거들었다.

이같은 발언을 두고 일부 네티즌은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고성희 측은 일부 매체를 통해 "현장 분위기가 어색한 적이 없었기에 논란이 되고 있는 지금의 상황이 사실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박시후 측 역시 "제작발표회 당시 굉장히 화기애애하고 농담이 자주 나오는 즐거운 분위기였다"면서 "비밀스러운 부분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이야기가 와전돼 상대 배우가 맡은 역할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고 해명했다.

doncic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