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도쿄올림픽 연기에 9800억원 부담

IOC, 도쿄올림픽 연기에 9800억원 부담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됨에 따라 8억달러(약 9천828억원)를 부담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5일(한국시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이날 화상으로 IOC 집행위원회를 마친 뒤 3월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 후 처음으로 IOC가 부담해야 할 액수를 공개했다.

바흐 위원장은 "도쿄올림픽 연기에 따른 우리의 책임을 실현하고자 최대 8억달러를 부담해야 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8억 달러 중 6억5천만달러(8천억원)를 도쿄올림픽 대회 운영비로 충당한다. 나머지 금액은 올림픽 연기로 재정난에 직면한 종목별 국제연맹(IF)과 각 나라 올림픽위원회(NOC)에 지원한다.

바흐 위원장이 밝힌 이 액수엔 도쿄올림픽 연기로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와 일본 정부가 지불해야 하는 추가 비용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일본 언론은 IOC가 도쿄조직위와의 추가 비용 분담률을 언급하지 않았다며 바흐 위원장의 이날 예상 비용 발표는 일본에 더 큰 부담을 강요할 게 분명해졌다고 전망했다. 일본 경제 전문가들은 이미 올림픽 추가 비용이 3조원에서 최대 7조원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도쿄조직위는 올림픽 두 번 연기는 없다며 내년에 대회를 열지 못하면 취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IOC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은 만큼 7월에 열리는 총회도 온라인으로 열기로 결정했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