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심서 감형받은 정준영, 판결 불복해 상고

2심서 감형받은 정준영, 판결 불복해 상고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특수준강간 등의 혐의로 2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은 가수 정준영이 결국 대법원에서 최종 판결을 받게 된다.

14일 법원에 따르면 정준영의 변호인은 전날 서울고법 형사12부(윤종구 최봉희 조찬영 부장판사)에 상고장을 제출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지난 12일 열린 이 사건 선고공판에서 정준영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사실관계 오해 및 법리 오인이 있다는 정준영 측 주장은 기각했지만, 정준영이 자신의 행위를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다는 점 등을 참작해 양형했다고 설명했다.

함께 기소된 회사원 권모씨도 정준영과 같은 날 상고를 냈다.

피해자와 합의해 1심 징역 5년에서 2심 징역 2년6개월로 감형받은 가수 최종훈은 아직 상고하지 않은 상태다.

정준영·최종훈 등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 등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정준영은 2015년 말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한 사실을 밝히면서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원심 구형과 같이 정준영에게 징역 7년, 최종훈에게 징역 5년을 각각 구형했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