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4년간 국고보조금 13억원 중 5억만 공시 논란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이사장으로 있었던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13억여원의 국고보조금을 받았지만 국세청에 등록한 공시에는 5억3800만으로 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의연과 정대협은 여성가족부(여가부)와 교육부, 서울시에서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13억 4308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국고보조금 내역은 지난 2016년 1600만원, 2017년 1억5000만원, 2018년 4억3000만원, 지난해 7억4708만원이고, 올해는 6억2200만원(내년 공시 대상)이었다.

그러나 국세청 공시에는 2016~2018년까지 3년 간의 보조금 수익이 0원으로 기재돼 있다. 또 올해 공시된 지난해 회계 국고보조금은 5억3796만원으로 기입됐다. 실제 수령액보다 약 2억원 정도 적은 셈이다.

전날에는 윤 당선인이 정대협 시절부터 본인 명의 계좌로 기부금을 받은 정황이 나와 논란이 됐다. 윤 당선인의 SNS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0월 길원옥 할머니의 프랑스 파리 평화나비 건립 출장 경비, 같은해 6월에는 길 할머니 파리 출장 경비를 개인 계좌로 모금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 당선인은 지난해 고 김복동 할머니의 노제를 알리면서 또 다른 개인 계좌를 후원 계좌로 안내하기도 했다.

이에 정의연 측은 같은날 공식 페이스북에 해명자료를 냈다. 정의연은 “지난해 1월28일 여성인권운동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영면하셨다”라며 “노동시민·여성단체 대표 등으로 시민장례위원회를 구성한 뒤 윤 당선인이 상주 자격으로 장례를 치렀다”고 밝혔다.

이어 “빈소를 마련하고 시민장례위원 모집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통상 다른 단체들이 진행하는 것처럼 조의금을 받기 위한 상주의 계좌를 공개한 것”이라며 “시민들은 직접 빈소를 찾아 조의금을 전달하거나 계좌 이체를 통해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정의연은 “상주 계좌로 모금된 조의금은 노제를 포함한 모든 장례를 치른 뒤 남은 금액은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시민단체에 기부하거나 장학금 전달에 사용됐다”고 해명했다.

길 할머니의 출장 경비에 대해서는 “해당 비용은 길 할머니 유럽캡페인 진행을 위한 항공권 구입과 안점순 할머니 상임장례위원장으로서 조의금을 받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정의연의 기부금 유용 의혹을 제기한 이후 정의연의 불투명한 회계처리가 도마 위에 올랐다. 

jjy479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