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율 “경비원 폭행 가해자 폭로, 나 야냐”→백다빈 “동명이인, 피해 보고 계시다”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그룹 베이비부 출신 다율이 경비원 폭행 의혹 가해자 A씨를 폭로한 것이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다율은 14일 자신의 SNS에 "기사와 실시간 검색어에 대한 소식을 듣고 놀란 마음을 가다듬고 글을 쓰게 됐다"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현재 기사화된 다빈은 제가 아닙니다"라고 해명하며 "꼭 억울함이 풀리시길 진심으로 기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가수 백다빈은 경비원 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A씨가 자신의 전 매니저였다며 과거 그가 갑질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다빈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본명이 강다빈인 다율도 함께 주목받았다.

이 와중에 실제로 이 사건을 폭로한 백다빈은 “나와 동명이인인 분이 피해를 보고 계신다는 말을 들었다”며 추가 입장을 내 놓았다.

백다빈은 “나는 괜찮지만 (경비원의) 유족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폭로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자신과 동명이인이 있으니 본명인 ‘백다빈’을 밝혀달라는 부탁도 덧붙였다.

skyfal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