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MLB 개막 움직임에 “목숨 걸고 싶지 않아”

추신수, MLB 개막 움직임에 “목숨 걸고 싶지 않아”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가 메이저리그(MLB)의 개막 움직임에 우려심을 드러냈다.

미국 텍사스 지역지 댈러스 모닝뉴스는 1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개막에 관한 선수들의 반대하는 선수들의 의견을 전했다.

추신수는 매체를 통해 “목숨을 걸고 싶지는 않다”며 “내 삶에 위험 요소가 생기는 걸 원치 않는다. 아직 우리가 모르는 것들이 많다. 개막은 어려운 결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매체는 “자녀 3명을 두고 있는 추신수는 자신과 가족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메이저리그 개막을 원치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개막이 연기된 메이저리그는 개막을 위해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가 제안한 7월초 무관중 개막안을 구단주들이 승인했고, 선수노조의 동의를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 내 코로나19는 유행 중이다. 14일 오전 기준 확진자 수는 138만9935명이었으며, 사망자는 8만4059명에 달한다.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대부분이 시즌 개막에 부정적인 의견을 표했다.

kch0949@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