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목 깁스 이유? “유치장 세면대에 자해 시도”

[쿠키뉴스] 김미정 기자 =텔레그램에서 미성년 여성을 성 착취한 동영상을 제작 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될 때 목 보호대를 했던 이유가 자해 시도 때문으로 확인됐다.

조주빈은 25일 오전 목 보호대를 하고 정수리에 반창고를 붙인 채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 관계자는 “조주빈의 목 깁스는 자해 시도 때문이다”라며 “유치장 세면대에 머리를 갖다 박으면서 자해를 해서 찰과상을 입었는데, 그 때 목에 무리가 갔다”고 밝혔다.

이마 윗 부분에 반창고가 붙어 있었던 이유도 자해 시도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주빈은 검찰에 송치되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조주빈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른바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skyfal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