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부정선거 의혹, 문재인 대통령 직접 해명하라”

황교안 “부정선거 의혹, 문재인 대통령 직접 해명하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7일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 청와대의 선거 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황 대표는 “작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 후보를 탄압하고 여론을 조작했다”며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면서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졸렬하기 짝이 없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유재수 게이트와 우리들병원 게이트 문제도 심각하다”며 “불법·부정한 정권에 대한 심판이 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대표의 이날 발언은 소위 문재인 정부의 3대 게이트로 불리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하명수사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을 두고 책임의 화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적으로 겨누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들이 폭탄 돌리기를 하고 있다”며 “해명만 하면 바로 사실관계가 뒤집히고 있는데도 자충수를 계속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주의 근본인 선거에 불법으로 개입하고 권력을 사유화한 것은 명명백백하게 헌정을 유린한 것”이라며 “그 중차대한 사건을 파헤치는 검찰을 옥죄는 것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된다”고 밝혔다.

조계원 기자 Chokw@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