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번리전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도전

손흥민, 번리전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도전

6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 행진에서 제동이 걸린 손흥민(토트넘)이 다시 축구화 끈을 고쳐 맨다. 주말 번리전에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도전한다.

토트넘 홋스퍼는 8일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번리와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시즌 초반 침체에 빠졌던 토트넘은 마우시리오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하고 조제 모리뉴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UEFA 챔피언스리그 1경기를 포함해 3연승을 거두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지만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정규리그에선 1-2로 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모리뉴 체제에서 1골 4도움을 기록한 손흥민도 맨유전에선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해리 케인과 손흥민에게 수비적 부담을 지나치게 쥐어 준 것이 경기에 악영향을 미쳤다는 지적이다. 경기 후 모리뉴 감독도 “우리가 더 공격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 더 적극적이고 격렬하게 나서야 한다. 상대를 위협해야 한다. 이날 우리는 먼저 나서기 보다는 수비적이였다”며 전술 실패를 자인했다.

다음 상대인 번리(11위)는 최근 2연패에 빠져 분위기가 좋지 않다. 번리전에서 골을 터트리면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4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달성한다.

손흥민은 2016-2017시즌 21골(정규리그 14골 포함), 2017-2018시즌 18골(정규리그 12골 포함), 2018-2019시즌 20골(정규리그 12골 포함)을 기록하며 프리미어리그 정상급 해결사로 떠올랐다. 올 시즌에도 정규리그 4골과 UEFA 챔피언스리그 5골을 합쳐 9골을 기록하고 있어 1골만 더 추가하면 4시즌 연속 10골 이상을 넣게 된다.

마침 손흥민은 번리를 상대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2016-2017시즌 29라운드 원정 때 골 맛을 본 기억이 있다. 

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