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코로나19 확진자 761명…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지인 2명 추가

사진=픽사베이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서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누계가 761명으로 늘어났다. 

22일 서울시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확진자 누계가 8시간 전보다 2명 늘어나 761명이라고 밝혔다. 

추가 확진된 2명은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삼성서울병원 간호사(11088번)의 지인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모두 50대 중반 여성으로 병원 내 감염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자는 중 한 명은 경기도 의왕시에 거주하고 있지만 서초구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서울 확진자로 집계됐다.

이들은 11088번 환자가 지난 9일 지인들과 강남역 일대 주점 등을 방문했을 당시 같은 주점에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과 관련된 서울 확진자 수는 102명을 유지했다. 

akg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