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주 1회 재택근무 시행… 국내 주요 대기업 중 처음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롯데지주가 빠르면 다음주부터 주5일 중 하루는 ‘의무 재택근무'를 실시키로 했다.

22일 롯데지주는 이르면 오는 25일부터 150여명의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주 1회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결정했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일시적인 재택근무를 시행하기는 했지만 정기적으로 재택근무를 도입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는 신동빈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 회장은 지난 19일 임원회의에서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촉구한 바 있으며 본인 스스로 재택근무를 시행하며 화상회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코로나 19 영향으로 우리 사회에 폭넓게 확산된 재택근무 등 근무 환경의 변화를 일시적인 것이 아닌 장기적인 트렌드로 인식했다”면서 “이 안에서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kg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