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발생 확진자 43%가 20대…"청년층에게 부탁 말씀"

정은경, 생활 속 방역 지침 준수 거듭 요청

사진=박효상 기자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20대 청년층에게 부탁 말씀을 드리고자 합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20~30대의 생활 속 방역 지침 준수를 거듭 요청했다.

정 본부장에 따르면, 최근 클럽, 주점, 노래방 등을 통한 전파를 통해 20대 코로나19 확진자의 비율이 증가하고 있다. 전체 확진자 1만 1000여 명 중에 20대가 3100명으로 28%로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고, 특히 5월 연휴 이후 발생한 335명 중 20대가 43%를 차지하고 있다.

20~30대의 경우 무증상·경증 환자가 많다는 특성이 있어, 아직 확인되지 않은 감염자가 지역사회에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20~30대도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3~4주의 격리치료를 받아야 한다. 과도한 면역반응 등으로 중증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정 본부장은 "(20~30대는) 왕성한 사회활동으로 본인이 감염될 위험도 커지고 남에게 감염시켜줄 위험도 같이 증가하고 있어 감염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20대 청년층에게 부탁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청년층도 그간의 긴 사회적 거리두기로 불편이 컸을 거고, 학업, 취업의 어려움으로 스트레스, 우울감도 많았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사회공동체의 안전과 청년층의 건강을 위해 청년층 문화도 생활 속 방역과 조화를 만들어가는 게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호소했다.

그는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하고 세 번째 맞이하는 주말이 다가왔다. 클럽·주점·노래방 등 밀폐되고 밀집된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하고, 감염위험이 낮아질 때까지는 모임을 최소화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조금이라도 의심되는 증상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검사를 받아주시기를 바란다"며 "손 씻기, 실내 마스크 착용 준수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는 나이, 지역, 출신 등을 구분하지 않고 누구나 감염될 수 있다. 세대 간 또는 지역 간, 집단 간 낙인이나 차별, 갈등이 생기지 않도록 가족의 마음으로 보호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suin92710@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