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시신포대 실은 승합차 영상찍은 中의류업자 실종

우한실태 고발한 시민기자, 천추스 이어 두 번째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현장실태를 고발해온 시민기자가 중국 우한에서 또 실종됐다. 시민기자가 갑자기 자취를 감춘 건 이번이 두 번째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6일 연락이 두절된 천추스에 이어 지역 의류판매업자인 팡빈이 갑자기 사라졌다고 15일 보도했다.

NYT는 이들은 우한병원 밖에 늘어선 긴 줄, 쇠약해진 환자들, 괴로워하는 친척들 모습이 찍힌 영상 수십편을 올리고 실종됐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전했다.

팡빈은 이전까지 유튜브에 중국 전통의상 영상을 게재해왔다. 

그러다 우한에 있는 모 병원 밖에 주차된 베이지색 승합차 속에 시신을 담은 포대가 8개 있는 걸 찍은 40분짜리 영상으로 인터넷에서 유명해졌다. 

그는 이 영상에서 너무나 많은 사람이 죽었다”고도 했다. 

이를 두고 NYT는 팡빈 영상은 천추스 비디오 보다 매끄럽진 않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저항적으로 바뀌는 모습은 천추스와 비슷했다고 분석했다.

NYT는 또 천추스와 팡빈 영상 저널리즘은 중국 정부 코로나19 대처에 대한 일반 중국인들 사이의 불만을 나타내는 징후이지만 이들 실종은 집권 공산당이 언론 자유에 대한 통제를 풀어줄 의사가 전혀 없음을 잘 보여준다고 평했다.

song@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