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정부, “코로나19 정부가 잘 통제하고 있다”…美 입국제한에 ‘발끈’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 중국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여파로 중국 여행자의 입국을 제한한 미국의 조치에 대해 “과잉 대응하지 말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영국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몇몇 나라들은 (중국을 방문하고 귀국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일정 기간의) 격리를 포함한 조치를 취했는데, 이는 이성적이며 이해할 수 있다”며 이같은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코로나19는 심각한 도전이지만 중국 정부가 이를 잘 통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를 뛰어넘은 엄격한 조치를 취했다면서 “이러한 노력을 통해 전염병이 전반적으로 통제됐다”고 주장했다.

또 “나는 어떤 나라도 이렇게 하는 것을 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왕 부장은 “그러나 일부 국가들은 과잉대응을 했고 이는 불필요한 공포를 불러왔다”고 주장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최근 2주 사이에 중국을 다녀온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조치를 도입해 중국 정부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왕 부장은 인터뷰에서 미국의 제재로 인해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이행이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중국은 지난달 15일 미국과 1단계 무역합의를 하면서 2년간 20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기로 했다.

shwan9@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