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꾼 분양시장…위례·수원 사이버 견본주택 오픈 “흥행 자신 있어”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사업지별 부동산 분양시장 풍경이 바뀌고 있다. 흥행여부에 자신 있는 건설사들은 VR을 이용한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개관해 기존 일정대로 진행하는 반면, 예정대로 모델하우스를 여는 곳도 있었다.

1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중흥건설과 대우건설은 이날부터 각각 '위례신도시 중흥S클래스'와 '수원 매교역 푸르지오 SK뷰' 사이버 모델하우스를 개관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오프라인 견본주택을 열지 않는 대신 사이버 모델하우스로 대체한 것이다.

중흥건설은 홈페이지 배너 안내문을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주택전시관 개관 및 운영을 하지 않으니 위례 중흥S클래스 관련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모집공고와 사이버모델하우스를 확인하고 청약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들 건설사들은 다만 청약 당첨자에 한해서 계약 전에 일정 기간 동안 오프라인 견본주택을 열어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각 건설사가 제공하는 사이버 모델하우스에 접속하면 360도로 촬영한 VR영상을 통해 주택 내부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마우스를 상하좌우로 움직이면서 주택의 거실, 침실, 욕실 등의 내부 구조를 살펴 볼 수 있다.

사이버 모델하우스는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원하는 때에 접속해서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내부 너비나 폭 등을 체감하는 데는 한계가 있을 수 있다.

현장 분위기를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이나 청약상담사를 통한 상담이 불가능하다는 점도 단점이다. 건설사들은 이런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전화상담사 인력 배치를 종전보다 확대한 상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모델하우스 준비를 다 해놓은 상태였는데, 코로나 사태로 부득이하게 VR을 이용해 모델하우스를 오픈했다”며 “분양승인을 받아놓기도 했고, 조합 측에서도 기존 일정대로 진행하기를 원했다. 게다가 힐스테이트 푸르지오의 경우에도 원체 관심이 많은 사업지라 100%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반면 예정대로 오프라인 견본주택을 여는 곳도 있었다. 경기 양주옥정신도시의 '양주옥정 유림노르웨이숲'과 충남 금산군 중도리 'e편한세상 금산 센터하임', 제주도 서귀포시 동흥동 '제주 동홍동 센트레빌'은 이날 예정대로 견본주택을 개관한다.

이들 단지는 대신 주출입구에 적외선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모든 방문자의 체열을 체크하고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입구에 비치하는 방식으로 코로나에 대응할 계획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적외선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할 뿐 아니라 견본주택을 찾는 방문객 모두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살균 플루건을 이용한 소독도 주기적으로 실시할 것”이라며 “안전한 견본주택 관람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다른 건설업계 관계자는 “주변 의료기관과 연계에 구급차를 상시 대기하고 있다”며 “매일 모델하우스 소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sj0525@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