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당, 안철수신당→국민당→국민의당 ‘당명 회귀’

안철수, 선관위 결정두고 “새 개혁 정당의 탄생을 방해하는 것” 비난도

[쿠키뉴스] 오준엽 기자 = 대한민국 정치사에 ‘국민의당’이란 이름의 정당이 다시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안철수 신당 창당준비위원장은 13일 ‘국민당’으로 정한 당명을 사용할 수 없다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을 두고 14일 긴급회의를 갖고 안 위원장이 4년 전 창당한 ‘국민의당’이란 당명을 다시 사용하기로 했다. 돌고 돌아 원점으로 돌아온 셈이다. 

이와 관련 창준위 집행위원회 장환진 부위원장은 “시간이 많지 않고, 국민 인식과 홍보 등을 고려해 국민의당을 선택했다”면서 “4년 전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겠다는 취지”라고 당명 회귀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선관위 또한 사용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안 위원장은 씁쓸함을 전했다. 그는 이날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에 항의차 방문해 “참 쓴웃음만 나온다. 뭐가 두려워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고 답답함을 표현했다.

이어 “정당한 검찰 수사를 막으려는 것처럼 새 개혁 정당의 탄생을 방해하는 것 아니겠냐”면서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 어떤 방해가 있더라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다짐하는 모습도 보였다.

oz@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