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소 수수료 누가 물어주냐” 동남아 여행 자제 권고에 여행객 ‘울상’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에 대한 우려로 정부가 동남아시아 등에 대해서도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그러나 취소 수수료 등은 개인에게 떠맡기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신종 코로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1일 동남아시아 등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발생지역에 대한 여행 최소화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 제3국을 통한 신종 코로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서다. 권고 대상 지역은 싱가포르와 일본,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6개 지역이다. 해당 국가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이날부터 의료기관과 약국에 수진자 자격조회, ITS(해외여행이력정보시스템),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을 이용해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에 대한 여행 이력 정보를 제공한다. 오는 13일부터는 일본과 홍콩, 오는 17일부터는 대만, 말레이시아, 마카오로 확대된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6일 “중국 외에도 싱가포르, 태국, 홍콩 등 동남아 국가에서 환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며 “여행객이 귀국 후 발병되는 사례가 보고되고 있어 동남아 여행 시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동남아 여행 후에는 2주간 불필요한 외부활동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자체적으로 ‘자가격리’할 것을 당부한 것이다. 

다만 동남아 여행 카페 등에서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권고만 할 뿐 여행 취소와 관련해 아무런 조치가 없다는 것이다. 여행 카페에서는 수수료를 물고 일부 금액을 환불받거나 아예 돌려받지 못했다는 글들이 쇄도했다. 일부 회원들은 자신들의 취소 수수료가 200만원, 300만원에 달한다고 토로했다. 

수수료를 물고 다음 달 예정됐던 대만 여행을 취소한 이모(27·여)씨는 “솔직한 말로 이 시국에 누가 여행을 가고 싶겠느냐”며 “항공권·숙박 취소 수수료가 너무 비싸서 또는 취소가 안 되기에 ‘울며 겨자 먹기’로 가는 것 아니냐”라고 반문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지난 4일과 지난 5일에 “중국 외 다른 나라 여행 취소 수수료를 면제해달라”는 취지의 청원이 각각 올라왔다. 각각 3000~4000명이 동의했다. 4일 올라온 청원에는 “단지 과도한 취소 수수료가 아까워 목숨을 걸고 여행을 감행하려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라며 “제발 취소 수수료가 아까워 돈 때문에 사지로 나가는 사람이 없도록 해달라”고 밝혔다.   

항공사 등은 중국 외 노선에 대한 항공편 취소·변경 수수료 면제는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A 항공사 측은 “당사에서도 신종 코로나 관련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 발병국인 중국노선의 경우 취소·변경 시 수수료를 면제하고 있다”면서 “안타깝게도 현재로서는 동남아 노선의 항공편·취소 변경 지침은 검토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soyeon@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