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자의 접촉자 감염 우려 없다?... 지적 나오자 "100"%는 아냐" 말 바꿔

사진=KTV 방송 화면 갈무리

[쿠키뉴스] 김양균 기자 = 정부가 접촉자의 접촉자는 감염 우려가 없다고 확언한 것과 관련해 설왕설래가 나오고 있다. 중국내 무증상 감염 가능성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성급한 결정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10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러한 지적에 대해 “무증상 감염에 대해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부분이 있다”며 “무증상 감염은 본인이 주관적으로 무시할 정도의 경증일 경우가 있는 등 불확실한 부분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즉, 무증상 감염자의 전파력이 있다는 과학적 근거는 없다는 이야기다. 정 본부장은 “접촉자 시점이 중요하며, 통상 접촉자로 확인된 경우,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되고 잠복기를 거쳐 발병하기 때문에 접촉자는 무증상에 감염력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정리하면, 대다수 접촉자가 잠복기 이전의 상태인만큼, 전염력이 있다고 간주하는 것은 과도하다는 해석이다. 정 본부장은 “접촉자의 접촉자 까지도 직장폐쇄등 과도한 불안을 가질 필요는 없다”면서도 ‘감염 우려가 없다’는 단정적 표현의 근거를 묻는 질문에는 “(감염 가능성이 없다는) 100% 확실성을 전제로 말한 것은 아니”라는 한발 뒤로 물러선 입장을 보였다.

angel@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