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중증 상태로 진행된 기간 평균 5일, 사망률 4.3%

우한대학 중난병원 의료진, 신종코로나 특징 연구한 결과 발표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대학병원 의료진이 해당 질병의 특징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증상이 다양하고 병원 내 감염이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우한대학 중난(中南)병원 의료진은 지난 7일 미국의사협회지(JAMA)에 이 같은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고 연합뉴스는 9일 보도했다. 

의료진은 지난달 1∼28일 이 병원에 입원한 신종 코로나 환자 138명에 대해 분석했다.

논문에 따르면, 이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환자의 41%가 병원 내에서 감염됐다. 특히 다른 질병으로 입원한 환자를 치료하던 중 감염된 의료진도 40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또 다른 특징으로는 기침과 근육통, 호흡곤란 외에도 복부 통증, 두통, 매스꺼움 등 증상이 다양했다.

실제 환자를 통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의료진의 근무지는 일반병동 31명, 응급실 7명, 집중치료실(ICU) 2명 등이었다.
신종 코로나에 감염된 연령도 22∼92세로 다양했으며, 남성과 여성의 비율도 각각 75명, 63명으로 성별에 따른 차이가 없었다.

이 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중 26%는 집중 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로, 사망률은 3일 기준 4.3%(6명)를 기록했다.

중증 환자의 경우 고혈압, 당뇨, 심장병, 암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 환자가 많았다.

환자들이 초기 증상에서 중증 증상인 호흡 곤란 상태가 될 때까지 걸린 기간은 평균 5.0일이고, 입원까지 7.0일, 호흡곤란 증후군이 나타날 때까지는 8.0일이 걸렸다.

suin92710@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