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주 교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입·눈 점막 감염 가능”

사진=GISAID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감염내과의 김우주 교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국민들의 예방법을 전했다. 

김 교수는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증상이 없는 잠복기의 전파력은 그럼에도 매우 낮을 것”이라면서도 확진되지 않은 환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보건당국이 공항만 검역과 지역 사회의 전파를 차단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며 국민들에게 “손 씻기, 기침 에티켓, 마스크 착용, 환경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가량 씻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활동하는 경우 알코올 손 세정제를 구비해 수시로 손 씻기 할 것을 권고했다. 

이와 함께 김 교수는 각막을 통한 전염 및 수영장과 목욕탕에서의 감염 가능성도 설명했다. 김 교수는 “인플루엔자나 사스나 메르스나 이런 감염 경로가 환자가 있고 환자가 기침, 재채기를 하면 미세 물방울 안에 바이러스가 있으면서 1m 이내, 1~2m 이내에 있는 사람들의 눈이나 코나 입, 우리가 피부를 통해서 바이러스가 들어간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눈, 코, 입의 점막이 감염에 약하다는 점을 들어 “이 부분으로 바이러스가 붙어서 들어가기 때문에 우리가 코나 입 말고도 눈 안쪽의 점막을 통해서 침투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