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명의 여지 없다” 수학강사 주예지, 용접공 비하 발언 사과

“변명의 여지 없다” 수학강사 주예지, 용접공 비하 발언 사과

사진=주예지 유튜브 영상 캡쳐

수학강사 주예지가 용접공 비하 발언에 사과했다.

주예지 강사는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어제 라이브를 진행하는 도중 댓글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제가 특정 직업을 언급하여 해당 직업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 그리고 라이브 방송을 시청해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이 부분에 관해서는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정말 사과하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앞으로 말 한 마디 한 마디 신중을 가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강사가 되도록 하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주예지 강사는 전날 진행한 인터넷 생방송에서 ‘수능 가형 7등급과 나형 1등급이 동급’이라는 시청자의 채팅에 관해 설명하던 중 “(수능 7등급이면 공부를) 안 했다는 거지. 그렇게 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 가야 돼. 돈을 많이 준다”며 웃었다. 직접 “지잉” 소리를 내며 용접하는 동작을 흉내내기도 했다.

이어 “더워서 헛소리를 하고 있다”고 수습하려 했지만, 해당 영상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며 주예지 강사가 특정 직업군을 비하한 것이란 비판글이 올라왔다.

주예지 강사는 중앙대학교 수학과 출신으로 고등학교 입시 수학을 가르치고 있는 스타 강사다. 2년 전 찍은 모의고사 해설 강의 유튜브 영상이 지난해 해외에서 화제가 되며 유명해졌다.

주예지 강사는 이날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인터넷 라이브 방송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취소됐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배너

연예/스포츠

포토뉴스